[241호 보도] 한국연구재단, 미성년 공동저자 논문 조사

한국연구재단은 지난 2월 <부당한 미성년 공동저자 표시 예방에 관한 연구>를 발표했다. 해당 연구에 서는 최근 사회적으로 논란을 일으킨 ‘미성년 공저 자 논문’ 관행 발생 이유와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무 엇인지 살펴봤다. 또한, Student Authorship의 기 준 마련 사례를 제시해 앞으로 우리 사회에서 이와 같은 관행 문제를 방지할 수 있는 새로운 가이드라인의 필요성을 촉구했다.

2019년 교육부 발표에 따르면 부당한 미성년 공동 저자 발생 이유는 대부분 ‘진학’을 위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대학에서 연구 중인 원생들과 대학원에 진학을 앞둔 학생들에게 ‘미성년 공저자 논문’ 관행은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게 하는 사회적 문제다. 교육부가 15개 대학을 대상으로 실시한 특별감사 결과에는 7개의 대학(서울대·전북대·부산대· 경상대 등)에서 연구부정 판정 논문이 있었으며, 11 명의 교원이 미성년자 명의 대입 활용으로 징계를 받았음이 확인됐다. 이는 한국 교육에도 부모의 영향력이 크게 발생하고 있으며 결국 수저계급론이 고착되어 가고 있음이 드러난다.

한국연구재단은 대학 등 연구기관이 합리적인 가이드를 제시하고 이를 따르지 않은 연구자를 강하게 처벌하는 등의 연구문화 조성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해당 연구에서 밝혔다. 더불어 중·고등학생의 교과서 밖 학술활동과 부당 저자 표기 예방 가이드라인이 이른 시일 내에 제시되었을 때, 건강한 연구생태 계가 형성되고 수저계급론과 같은 사회적 갈등이 해 소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유진 기자 | beapolar0819@khu.ac.kr

작성자: khugnews

이글 공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