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9호 보도] 현 한국언론에 대한 질문, 철학과 집담회 개최

지난 11월 5일(화) 오후 3시 문과대학은‘2019년 현재의 한국언론, 무엇이 문제인가? 언론인은 어떤 철학을 가져야 하는가?’를 주제로 문과대학 101호에서 집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집담회는 개혁의 대상이 된 한국언론, 미디어 환경의 변화에 따른 언론매체의 변화와 포털 사이트의 뉴스 패턴이 가진 문제, 언론인의 신뢰도 하락 등 다양한 견해를 공유해 현 한국언론을 검토하고 토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진행은 류이근(한겨례21 편집장) 강연자가 맡았다.

강연자는“언론은 세상을 보는 창이자, 공기(公機)”라며 언론의 자유와 중립성 및 언론인으로서 객관적 사실 전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는 언론이 자본, 정치 등 어떠한 권력과도 독립되어야 한다는 것으로, 권력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현 언론사 상황의 한계를 비판한 것이다. 그는“언론은 소수 기자의 전유물이 아니며 공적 기구로서 시민에 대한 공적인 책임을 요구할 수 있고, 한편으로는 시민에게서 감시의 대상이 돼야 한다”며 언론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요구했다.

두 시간의 강연 이후 질의응답은 40분가량 진행됐다. 집담회는 객관적 사실에 대한 언론인의 태도, 가짜 뉴스에 대한 매체 비평 여부, 레거시 미디어의 효용성 등 참석자의 모든 질문이 끝날 때까지 계속됐다.

정은택 기자 | 2081897@khu.ac.kr

작성자: khugnews

이글 공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