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5호 보도] 2019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한국의 전통 건축과 기와’진행

경희대학교 중앙박물관은 2019년 3월부터 11월까지 ‘한국의 전통 건축과 기와’특별전을 진행한다. 본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고 한국박물관협회가 주최하는 ‘2019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의 일환으로 기획된 교육프로그램이다. 기와와 관련된 고건축(와당, 단청 등)을 주제로 한다.

이와 관련해 지난 4월 8일과 9일, 서울교정 중앙도서관 앞에는 ‘한국의 지붕: 단청 제작 체험(컵받침)’과 ‘한국의 와당 만들기: 와당 제작 체험(석고방향제)’을 할 수 있는 부스가 마련됐다. 5월에도 원생들이 우리 문화유산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행사가 이틀 간 진행될 예정이다.

중앙박물관 페이스북과 홈페이지(museum.khu.ac.kr) 에서 전시 및 행사 소식을 볼 수 있고, 관람 및 체험 신청은 전화나 이메일(khsd3050@khu.ac.kr) 접수를 통해 가능하다. 최은정(중앙박물관 연구원) 씨는 “개교 70주년을 맞아 한반도 전시대의 기와를 다루는 특별 전시를 기획 중”이라 고 밝혔다. “본교의 개교기념일에 맞춰서 5월 15일에 개관 할 예정인 70주년 기념 전시회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강가람 | pianist_kgr@khu.ac.kr

작성자: khugnews

이글 공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